본문 바로가기
제주이야기

제주도 귀농일기 여섯번째

by 서누야 2023. 2. 14.

한라봉 선별작업

오늘은 제주도 지인이 작업하는 한라봉 선과장에 일을 도와주러 왔다.
품앗이라고 내가 도와줘야 나중에 내가 귤판매를 할때 지인도 판매를 도와주기 때문이다.^^
이번 한라봉 선별을 위해 거금으로 쌔삥 선별기를 구입했다고한다.
쌔거 냄새나 나는 ㅎㅎ
한라봉은 귤보다 당도가 엄청높다. 보통 15브릭스 이상.
일반 귤이 평균 10~ 13브릭스이니 15브릭스면 엄청 달고 맛있다는 거다.

이렇게 농장에서 따온 한라봉을 콘테나에 담아오면 선별기에 돌려서 무게별로 선별을해야 주문이 들어와서 포장을 할때 좀더 작업을 수월하게 할 수있다.

저울 같은 곳에 담겨져 쭉~~ 나오면 무게에따라 자동으로 선별이 된다. 신기하게 ㅎㅎ

한라봉은 모양도 정말 예쁘게 생겼다.
귤은 딸때 꼭지를 정확히 다 제거해주는게 포인트라면 한라봉은 딸때 꼭지를 잎과함께 남겨서 따주는게 포인트!
그렇지 않으면 한라봉은 상품성이 떨어진다.
그래서 선별하는 과정도 정말 까다롭다.
귤이야 궁글궁글해서 선별기를 돌려도 잘 굴러가지만 한라봉은 울퉁불퉁하게 생겨서 선별기를 돌려도 잘굴러서 밑에까지 내려가지도 않아 따로 손을 써서 선별을 해줘야한다.
그리고 꼭지가 있기 때문에 한라봉끼리 잘못부딛히면 한라봉에 상처가 나기 때문에 조심해서 선별해야한다.
상처가나면 상품으로 팔수가 없기때문.

반응형

이런식으로 선별기가 돌아간다.
원래 귤이라면 왕창 전부 부어서 작업을 하지만 한라봉은 꼭지 때문에 일일이 하나씩 손으로 선별기에 올려야한다.
참 까다로운 작업이 아닐 수 없다.

선별된 한라봉은 콘테나에 무게별 크기별로 담긴다.
이렇게 담겨진 한라봉은 구분을하여 택배포장할때 주문에 따라 선별 포장된다.

와우~~ 보기만해도 한라봉은 침이 고이네요^^

한라봉 상태를 보니 농부의 땀과 노력이 느껴집니다.
저렇게 깨끗하게 키우려면 정말 신경을 많이 써야한다는 걸 이제는 알기 때문에.

정말 예쁘죠??^^

가정용 포장용기이다. 가정용은 중과정도의 크기를 3kg, 5kg,10kg로 나뉘어 판매가 된다.

이건 선물용 포장용기이다. 선물용은 일반 가정용 포장보다 두배이상의 포장시간이 걸린다.
일반 시중에 나온 선물용 포장용기보다 훨씬 고급스러운것 같다.

집에와서 모아서 사진 찍으니 정말 예쁘장하니 먹음직스럽네요^^
한라봉이나 귤이나 노지보다 하우스귤이 더 맛있고 상품성이 있기때문에 더 가격이 비싸다.
나중에 나두 하우스귤을 해볼생각이지만 하우스귤은 농장주들이 임대를 놓지 않아 농장을 구하기가 쉽지가 않다.
결국은 하우스귤을 할려면 땅을사서 하우스를 지어 귤을 키워야한다는게 포인트.
음...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 제주 농지 땅값이 평당 60~100만원정도하니 땅을사서 농사를 지으려면...
시설비를 포함해 어마무시한 금액이 들어간다..
과연 할 수 있을까???^^
열씸히 하다보면 언젠가는 가능하겠죠 ~
지금은 노지에서 귤을 재배하지만 내년에는 노지에서 한라봉이나 레드향을 조금 키워볼 계획이다.

반응형

댓글